‘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vs 박기웅, 우애 깊던 형제의 극한 대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 차은우와 박기웅의 극한 대립 현장이 포착됐다. 각각 대전과 동궁전에서 일촉즉발의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뿜어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구해령(신세경 분)은 상소문을 들고 있다. 그녀가 들고 있는 상소문에는 20년 전 과거의 진실이 담긴 김일목의 사초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사관 민우원(이지훈 분)은 구해령의 상소문을 읊고 있고 이에 이진(박기웅 분)이 유심히 보고 있다. 대전 밖에서 여사들과 기다리고 있던 구해령은 상소문에 대한 이진의 답을 전해 듣고 있다. 과연 그녀가 상소문에 어떤 내용을 적었을지, 이진은 이에 대해 어떻게 반응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진과 독대 후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이림(차은우 분)의 모습도 포착됐다. 이제껏 둘째 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깊고 단단한 우애를 보였던 두 형제의 사이가 틀어지게 된 것인지 궁금해진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33-36회에서 이림은 폐주 희영군 이겸(윤종훈 분)의 적장자임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동시에 이겸이 모든 사건의 중심이 되는 ‘호담선생전’ 속 호담선생이라는 것과 20년 전의 진실이 담긴 사초가 존재한다는 것이 드러났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구해령이 김일목의 사초에 대한 상소문으로 대전을 발칵 뒤집는다. 또 20년 전 반정으로 가족을 잃은 구해령, 이림과 왕세자 자리에 오른 이진의 첨예한 갈등이 휘몰아 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37-38회는 25일 오후 8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