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뮤지션 “살아있는 음악을 하는 뮤지션이라고 느껴 주시면 만족”

[텐아시아=우빈 기자]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이 오늘(25일) 세 번째 정규앨범 ‘항해’로 2년 만에 컴백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컴백 D-DAY 포스터를 비롯해 컴백 카운터, 앨범 제작기 영상 ‘항해 일지’를 잇따라 선보이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앨범 제작기 영상에서 악동뮤지션은 이번 앨범 작업을 하며 느낀 여러 감정들을 고백했다. 이찬혁은 “신기한 게 이전이랑 마음은 똑같은데 1집 때 노래는 안 나온다”고 털어놨고, 이수현은 “그게 달라진 거야”라고 짚어줬다. “성숙을 되게 갈망했다”는 이찬혁은 “악뮤는 항상 상큼해야 한다는 이미지 안에 갇혀 있었고, 그런 강박관념이 있었다”고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고민을 밝혔다.

이수현은 “저희 노래를 부르면서 제 감정이 이렇게 동요된 적은 많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왜 그런지 모르겠다”며 “자기 자신을 좀 많이 사랑하나보다”라는 말도 전했다. 영상은 “그게, 되게 어렵네요”라고 말하는 이찬혁의 목소리를 끝으로 마무리 됐다.

악동뮤지션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를 비롯해 ‘뱃노래’ ‘물 만난 물고기’ ‘달’ ‘FREEDOM’ ‘더 사랑해줄걸’ ‘고래’ ‘밤 끝없는 밤’ ‘작별 인사’ ‘시간을 갖자’ 총 10곡으로 채워졌다. ‘떠나다’라는 키워드를 통해 ‘이별’의 테마를 전반적으로 다뤘다.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이별의 감성을 밴드 사운드로 풀어내며 쿨하고 담백하게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지난 2017년 이찬혁이 군입대 직전 참여했던 ‘썸데이페스티벌’에서 깜짝 공개했던 미완성곡이었으나, 미니멀하게 편곡됐다.

악동뮤지션은 “대중 분들이 저희가 살아있는 음악을 하는 뮤지션이라고 느껴 주시면 만족할 것 같다”며 “가장 그리워하고 원했던 음악을 통해 여러분과 드디어 다시 만나게 됐다. 기다려줘서 고맙고, 그만큼 더 오래 자주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