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이벌 1+1′ 강예빈, “유도했어요?”···썸남 홀리는 은밀한 스킨십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방송인 강예빈이 은밀한 스킨십으로 썸남을 홀린다. KBS 2TV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이하 ‘썸바이벌 1+1′)에서다.

25일 방송되는 ‘썸바이벌 1+1’에는 강예빈, 개그우먼 김승혜, 배우 배슬기, 아나운서 최희가 썸녀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예빈은 “소개팅을 한 번도 안 해봤다”고 털어놨다. 그는 운명의 사다리 데이트 때 자신의 매력을 제대로 뽐냈다. 강예빈과 데이트를 하게 된 썸남은 “여행을 가자고 했을 때 흔쾌히 가자고 해줄 수 있는 여자가 좋다”고 말하자 “난 항상 (여행) 트렁크가 준비돼 있다”고 밝혀 썸남을 설레게 했다.

또한 강예빈은 썸남에게 “혹시 유도했는가?”라고 물으며, 자연스럽게 썸남의 귀를 만지는 등 은밀한 스킨십을 통해 남심을 홀리는 스킬을 발휘했다. 이에 썸남은 눈이 휘둥그레져 강예빈에게 더욱 빠져들었다.

과거 연애 프로그램에서 남심을 사로잡았던 배슬기는 “그때는 연애 감정이 없었다. 이번에는 남자들에게 집중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신상 복고 댄스’를 선보이며 걸크러쉬 매력을 발산했고, 이에 썸남들은 환호했다. 하지만 배슬기는 썸남들의 열띤 환호에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데이트를 하게 된 배슬기는 썸남에게 “(당신이 마음에 든다) 썸 카드를 봤다”며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렸다. 썸남은 “눈을 맞추며 대화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하자, 배슬기는 썸남의 눈을 피하지 않고 지그시 바라봤다. 이에 썸남은 “눈을 잘 맞춘다”고 칭찬했다.

한편 야구 여신으로 인기를 끌었던 최희는 “퇴근하면 바로 집으로 간다. 고양이를 키우다 보니 집에서 할 일이 많다”며 연애를 못 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매니저가 “누나가 연애를 했으면 좋겠다”며 제작진에게 찾아와 적극적으로 추천해 출연하게 됐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썸바이벌 1+1’은 25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