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X이정재X박정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23일 크랭크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황정민(왼쪽부터), 이정재, 박정민.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을 주연으로 캐스팅하고 지난 23일 촬영에 돌입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추격과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범죄 액션 드라마.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은 전작을 통해 이미 훌륭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준 바 있다. 황정민과 이정재는 한국형 느와르 영화의 교과서라 불리며 수많은 명장면을 낳았던 ‘신세계’(2012)에 이어 7년 만에 이 작품을 통해 다시 만난다. 이정재와 박정민 역시 한국형 오컬트 영화의 진화라고 평가받는 ‘사바하’(2019)에서 멋지게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세 명의 배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데뷔작 ‘오피스’(2015)로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받아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던 홍원찬 감독의 신작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홍원찬 감독의 탄탄한 각본과 연출에 힘을 실어줄 흥행 제작진들도 대거 가세했다. ‘기생충’ ‘설국열차’ ‘곡성’의 홍경표 촬영 감독, ‘택시운전사’ ‘내부자들’의 조화성 미술감독, ‘밀정’ ‘완벽한 타인’의 모그 음악감독이 참여한다. ‘1987’ 채경화 의상감독, ‘더 킹’ 손은주 분장감독도 합류했다. 영화는 태국과 한국을 오가는 대규모 로케이션 촬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