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앙숙→동료?…아찔한 총격전서 공조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 배수지.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배가본드’에서 물과 기름 같던 이승기와 배수지가 극한 상황에서 서로 힘을 합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회에서는 차달건(이승기)과 고해리(배수지)는 여객기 추락 사고가 테러리스트의 소행이었음을 직감했다. 그간 두 사람은 민항기 추락 사고의 배후를 두고 의견 차를 보이며 반목하고 견제하고, 급기야 서로를 적으로 오인해 총까지 겨눴다. 개와 고양이처럼 만났다하면 으르렁대던 민간인 스턴트맨 차달건과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가 수많은 인명 피해를 낸 여객기 추락 사고에 숨겨진 ‘진실 찾기’를 위해 서로를 향한 견제와 불신을 거두고 힘을 합쳐 공조를 시작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차달건과 고해리가 상처 난 얼굴에 피 묻은 의상을 입은 채 누군가의 공격에 쫓기는 듯한 일촉즉발 현장이 공개됐다. 상처가 가득한 얼굴에 흙투성이 옷을 입은 차달건과 소맷자락에 피가 흥건히 묻은 옷을 입은 고해리가 어딘가에 숨을 죽인 채 숨어있는 장면. 차달건은 건물 벽에 붙어 한 손엔 권총을, 한 손엔 부러진 백밀러를 들고 반대편을 살피고, 고해리는 벽 뒤에 몸을 숨기고 휴대폰으로 어딘가를 비춰보는 등 각자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불안감과 긴장감이 가득 느껴지는 눈빛으로 서로의 팔을 꼭 붙잡고 있는 두 사람이 모습이 포착되면서 사건의 전말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고난도 액션과 복잡한 동선이 많아 제작진 역시 심혈을 기울였던 장면”이라며 “이승기, 배수지의 열정과 노력 덕에 긴장감과 박진감이 넘치는 명장면이 탄생했다”고 귀띔했다.

‘배가본드’ 3회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