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영지 “장윤정에게 전 재산 4만 원으로 카디건 선물…10년 동안 입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장윤정 / 사진제공=KBS

가수 장윤정이 가수 영지, 문명진과의 가슴 뭉클한 우정을 공개했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는 ‘윤정이가 부탁해’ 특집으로 꾸며져 장윤정, 손준호, 영지, 문명진, 대니정이 출연한다.

이날 장윤정은 영지, 문명진과의 우정을 공개했다. 각각 다른 분야에 몸담고 있는 이들이 어떻게 친분을 쌓게 됐는지 묻자 장윤정은 “과거 영지에게 슬럼프가 찾아왔을 때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함께 고민하는 과정에서 아카데미를 해보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장르별로 아카데미를 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에 레슨을 많이 해봤던 문명진에게 연락을 하고 모이게 됐다”며 이들이 뭉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에 문명진이 장윤정 첫인상에 대해 “호랑이 같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윤정과 영지의 각별한 우정을 엿볼 수 있는 사연 또한 공개돼 현장 분위기를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영지는 10년 전 자신이 힘들었던 시절 장윤정에게 생일 선물을 줬던 기억을 되짚었다. 그는 “돈을 모으고 모아도 4만 원 밖에 안되더라. 그 돈으로 지하상가에서 카디건을 구입해 선물했다. 비싸고 좋은 물건이 아니었음에도 장윤정은 크게 고마워하며 10년 동안 아껴 입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당시 그런 장윤정의 모습에 본인이 더욱 감동했다”고 덧붙인 영지는 “그런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왔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과연 영지가 준비한 깜짝 선물은 무엇일지, 이를 받은 장윤정의 반응은 어땠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커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