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본색’, 유준상·이장우·최대철 등 1차 라인업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영웅본색’ 캐릭터 포스터 유준상(위부터), 이장우, 최대철. / 제공=빅픽쳐프러덕션

뮤지컬 ‘영웅본색'(연출 왕용범)의 제작사 빅픽쳐프러덕션이 25일 일부 출연자를 공개했다. 배우 유준상·이장우·최대철 등이 이름을 올렸다.

‘영웅본색’은 홍콩 느와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히는 동명의 영화를 각색한 작품이다.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의 이야기를 다룬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벤허’ 등을 만든 왕용범 연출가와 이성준 작곡가가 의기투합했다.

원작 영화에 출연한 적룡(송자호 역), 장국영(송자걸 역), 주윤발(마크 역)은 홍콩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으며 홍콩 느와르 열풍을 불러왔다. 이에 뮤지컬의 캐스팅에도 관심이 쏠렸다.

극 중 조직에 투신했지만 배신을 당한 후 복역을 마치고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송자호 역은 유준상이 맡는다. 캐릭터 포스터에서 그는 고독한 분위기를 강조하며 기대를 높였다.

우수한 성적으로 경찰대를 졸업하여 형사가 됐지만 조직 생활에 몸담은 형 자호를 경멸하는 송자걸 역은 이장우가 연기한다. 아울러 조직에게 배신당한 자호의 복수를 하다 절름발이가 돼 조직에서 퇴물 취급을 받는 마크는 최대철이 캐스팅됐다.

이외에도 아성 역의 김대종, 페기 역의 제이민 등이 출연한다. 이정수·문성혁·이희정·김은우 등도 힘을 보탠다.

‘영웅본색’은 오는 12월 17일 서울 사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