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82년생 김지영’ 되다…섬세한 연기로 몰입도UP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정유미가 김지영으로 분해 30대 여성을 삶을 보여준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유미는 그간 솔직하고 현실적인 연애담 ‘연애의 발견’, 사회인의 희로애락을 유쾌하게 그린 ‘직장의 신’, 청춘의 삶을 생생하게 담은 ‘라이브’ 등을 통해 현실과 맞닿아 있는 생명력의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82년생 김지영’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평범한 30대 김지영으로 분했다.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인 지영 역을 연기한 정유미는 결혼과 출산 후 평범하게 살아가는 일상 안에서 자신도 몰랐던 모습을 알아가는 캐릭터를 세밀하게 그려내며 극의 중심을 이끈다.

공개된 스틸은 씩씩하지만 때론 상처받기도 하고, 밝게 웃지만 그 안에 아픔도 있는 지영 역을 담담하게 표현해낸 정유미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디테일하게 시나리오를 확인하고 모니터에 집중하는 모습은 오롯이 캐릭터에 몰입해가는 정유미의 노력을 엿보게 한다. 연출을 맡은 김도영 감독은 정유미에 대해 “현장에서의 호흡이 좋았다. 어떤 하나로 규정지어지지 않는 배우”라고 말했다. 정유미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공유는 “현장에서 정유미 씨를 봤을 때 이미 김지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덕분에 처음부터 연기에 집중해 몰입할 수 있었다”며 정유미의 몰입력을 치켜세웠다. 정유미는 오는 10월 개봉하는 ’82년생 김지영’에서 일상의 공기를 담아낸 섬세한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길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