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서지훈, 김민재 찾아온 이유 ‘궁금증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 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서지훈이 다시 김민재를 찾아온 이유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에서는 국왕 이수(서지훈 분)가 매파 마훈(김민재 분)을 찾아오며 긴장감을 더했다. 이형규(지일주 분)의 마음을 돌린 개똥(공승연 분)은 ‘꽃파당’의 정식 매파가 됐고, 마훈과의 사이에서 흐르는 묘한 분위기가 극에 흥미를 더했다.

개똥은 마훈과 다툰 탓에 ‘꽃파당’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주막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만난 사냥꾼들에게 중매를 서며 저녁을 얻어먹고 있던 중 상황을 오해한 마훈이 “뭐하시오, 부인. 집에 갑시다”라며 개똥이를 이끌었다. 혼인하자던 수는 갑자기 사라졌고, 오라버니는 생사도 알 수 없다며 갈 곳이 없다는 개똥이에게 자신도 모르게 “내 옆에 있어”라고 말한 것. “지금 걱정해주는 거요?”라고 묻는 개똥이를 향해 “담보를 잘 데리고 있어야 나중에 배로 돌려받을 게 아니냐”고 퉁명스럽게 답했지만 마훈의 눈동자와 입술에서는 숨기지 못한 진심이 드러났다.

하지만 형규의 혼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마훈과 은애하는 여인과 맺어줘야 한다는 개똥이의 의견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마훈은 “네가 설득해 온다면 이 혼사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제안했고, 사흘 내에 설득을 성공시키면 정식 매파로 영입하겠다는 조건까지 내걸었다. 형규의 정인 최지영(이연두 분)은 그동안 형규의 과거 뒷바라지를 했지만, 정작 과거에 합격하고 나니 그의 어머니(서경화 분)의 성에 차지 않았다. 자신은 괜찮다는 지영을 보자 이어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만, 죽은 형을 떠올리자 “그 감정이 얼마나 오래 갈 줄 알고? 어차피 빠르게 식고, 순식간에 변하겠지”라는 생각이 앞섰다.

이후 그가 이런 생각을 갖게 된 사연이 드러났다. 과거를 보는 대신 사람들 인연을 이어주는 중매쟁이가 되려는 마훈의 형 마준(정윤석 분). 아버지 마봉덕(박호산 분) 때문에 자신이 이어준 노비들이 헤어지자, 스스로 노비로 위장해 그들이 달아날 수 있게 도왔다. 하지만 도망간 노비를 잡아오라는 마봉덕의 지시에 시신으로 돌아온 자는 마준이었다. 분노한 마봉덕이 노비들을 모두 죽이려 하자 “첩이든, 기방이든 전 이제 마누라 필요 없습니다. 저만이라도 좀 살려주십시오”라며 사내 노비가 여인을 배신했고, 이를 본 마훈은 큰 충격을 받았다.

사연을 알게 된 개똥이와 함께 이불 빨래를 하며 위로를 받은 마훈은 도망가는 이도령의 마음을 먼저 생각해 보라고 조언했다. 이에 개똥이는 지영이 직접 지은 관복과 기방에 앉아서 그를 행복하게 바라보는 그림을 형규에게 전했고, 그는 “내가 가장 행복할 때는 최낭자와 함께 있을 때였네”라며 드디어 마음을 바꿨다. 형규의 혼처가 지영으로 결정되면서, 개똥이는 ‘꽃파당’의 정식 매파가 됐다.

개똥이에게 댕기와 관계자 외 출입금지라는 ‘꽃파당’의 비밀 서고 열쇠를 건네준 마훈. 두 사람이 점차 가까워지는 가운데, 금군들이 마훈을 찾아왔다. 눈을 가린 채 도착한 어두운 창고 안에는 대장장이 옷을 입은 이수가 있었다. 정사에 관심 없는 척 하다가도 중요한 일 앞에서는 날카로운 태도를 보여 마봉덕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던 그가 다시 궁 밖으로 나온 것. 변복까지 하고 “이리 모셔오면 안됐는데, 괜찮으십니까”라며 깍듯이 대하는 이수에게 마훈은 “그간의 무례를 용서하여 주십시오, 전하”라고 말했다. 마훈을 찾아온 이수의 목적이 무엇일지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