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김민재, 까칠과 달달 넘나드는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

 

배우 김민재가 까칠함과 달달함을 넘나드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다.

이날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개똥(공승연 분)에게 조금씩 스며든 마훈(김민재 분)의 모습이 담겼다.

마훈은 까칠한 말투와 표정과는 다르게 개똥에게만큼은 다정한 면을 드러냈다. 개똥이 위험에 처했다고 오해한 그는 개똥의 손을 잡고 “부인, 집에 갑시다”라며 귀여운 거짓말을 했다. 이어 개똥을 향해 “내 옆에 있어라”라며 박력있는 고백까지 더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또한 마훈은 개똥에게 붉은 댕기를 선물하며 손수 댕기를 묶어주는 등 개똥이를 향한 숨길 수 없는 마음을 드러냈다. 본격 로맨스의 시작을 보여주며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했다.

사랑을 믿지 않는 마훈이 개똥과 한층 가까워지면서 확고한 중매 원칙에 의심을 품는 등 향후 마훈이 어떤 매파로 거듭날지도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