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비투비 서은광·B1A4 신우, “군 생활하면서 좋은 점 많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예고편. /사진제공=MBC

비투비의 서은광과 B1A4의 신우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24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는 3주년 특집과 함께 국군의 달을 맞아 ‘국군장병 특집’ 방송으로 꾸며진다. 특히 역대 MC인 전효성과 차오루가 함께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은광과 신우는 “군 생활을 하면서 좋은 점이 많다”고 밝혔다. 서은광은 “살면서 살이 붙은 적이 없는데, 입대한 후 처음으로 살이 붙기 시작했다”면서 “몸이 건강해지고 피부가 좋아지는 게 느껴진다”고 털어놨다. 신우는 “군대 와서 살이 많이 쪘다”며 “아이돌 때는 마음대로 찔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여기서는 먹고 싶은 것도 마음껏 먹고 잠도 푹 잘 수 있다”며 군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이에 MC 김숙은 “나중에 전역해서 힘들어지면 한 번 더 들어오면 되겠다”고 말하자, 두 사람은 갑자기 “이기자” 구호를 외치며 출연진에게 웃음을 안겼다.

또한 서은광과 신우에게 깜짝 영상 편지가 도착했다. 두 사람을 위해 지인들의 응원 메시지가 전해지며,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비디오스타’는 24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