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그러지 않나요?”…로코장인 김래원X공효진, 공감 100% ‘가장 보통의 연애’(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래원,공효진,가장보통의연애

배우 김래원(왼쪽), 공효진이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사랑에 대한 환상 따윈 없다. 솔직하고 유쾌하고 화끈하게 평범한 연애를 이야기한다. “자니?” “뭐해?”라고 헤어진 연인에게 메시지를 보냈던 흑역사마저 떠올리게 한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다. 배우 김래원과 공효진의 끝판왕 현실 로맨스는 몰입의 끝장을 이끌어낸다.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한결 감독과 배우 김래원, 공효진이 참석했다.

김 감독은 “공감을 최대한 끌어오고 싶다는 게 목표였다”고 밝혔다. 이어 “누구나 실수도, 후회도 하는 것이 현실의 사랑”이라며 “기존에 봤던 로맨스물과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극을 색다르게 이끌어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고 현실 연애를 다룬 이유를 설명했다.

김래원,가장보통의연애

파혼 당한 전 여친에게 미련을 갖고 있는 이재훈 역의 배우 김래원. /이승현 기자 lsh87@

김래원은 연인에게 파혼 당해 상처를 입은 이재훈 역을 맡았다. 그는 “로맨스 영화는 오랜만이라 처음 촬영할 때는 좀 어색했다. 감독님과 제작부, 효진 씨가 내가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만큼은 아니었던 것 같지만 누구나 비슷한 경험은 있을 것”이라며 “사랑과 연애에 미숙한 남자가 여자와 만나는 게 이 영화의 이야기이고, 또 가장 보통의 연애이자 사랑”이라고 덧붙였다.

공효진은 전 남친에게 뒤통수를 맞은 오선영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를 찍는 동안에는 ‘다들 그렇지 않나’라며 (주인공들이) 가장 보통의 연애를 한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 특별한 이야기 같기도 하다. 이렇게 사랑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아서”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상대가 날 좋아하는 게 맞는지, 내 짝이 맞는지, 이번에는 상대를 믿어도 될런지 두 사람이 서로를 탐색하고 먼저 마음을 표현하긴 싫어서 한 걸음 빠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공효진,가장보통의연애

돌직구 연애 스타일을 가진 오선영 역의 배우 공효진. /이승현 기자 lsh87@

공효진은 “이제는 때가 지나 불타오르는 사랑을 못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사랑이라는 감정에 무던해진 사람들이 본다면 지지고 볶더라도 다시 사랑하고 싶게 될 것이다. 연애 초보자에게는 이 영화가 ‘저러지 말아야지’라고 연애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과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래원과 공효진은 2003년 방송된 MBC 드라마 ‘눈사람’에 함께 출연한지 16년 만에 이번 작품에서 재회했다. 김래원은 공효진에 대해 “완벽했다. 최고의 파트너”라고 치켜세웠다. 그러자 공효진은 “최고의 파트너는 박신혜 씨로 알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근 김래원이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호흡이 잘 맞는 배우로 박신혜를 꼽았기 때문이다. 이에 김래원은 머쓱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한결,가장보통의연애

‘가장 보통의 연애’를 연출한 김한결 감독. /이승현 기자 lsh87@

공효진은 “영화에서 (선영과 재훈이) 계속 서로를 못 믿어 티격태격하게 되고 다른 사람 때문에 아파 하는 모습을 보면서 서로 얄미워 하는 상황이 많다. 그래서 찍을 때도 깨가 쏟아지기보다 계속 견제하고 얄미워했다”고 두 사람의 호흡을 재치 있게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서로 나이가 비슷하고 신인 때 만났던 동료라 시간이 흐른 지금, 발전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그게 영화에도 효과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감독도 “서로의 연기가 돋보일 수 있게 많이 배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로코퀸과 로코 황제, 이들의 귀환을 보고 싶었다”고 두 배우를 치켜세웠다.

공효진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아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