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연’ 김한결 감독 “김래원·공효진, 서로 배려하는 모습 인상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한결,가장보통의연애

김한결 감독이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김한결 감독이 “공감을 최대한 끌어오는 게 목표였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한결 감독과 배우 김래원, 공효진이 참석했다.

김 감독은 이어 “누구나 실수도, 후회도 하는 것이 현실의 사랑”이라며 “기존에 봤던 로맨스물과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극을 색다르게 이끌어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고 현실 연애를 다룬 이유를 설명했다.

공효진은 전 남친에게 뒤통수를 맞은 오선영 역을 맡았다. 김래원은 연인에게 파혼 당해 상처를 입은 이재훈 역을 맡았다. 김 감독은 “서로의 연기가 돋보일 수 있게 많이 배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로코퀸과 로코 황제, 이들의 귀환을 보고 싶었다”고 두 배우를 치켜세웠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