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지지고 볶더라도 다시 사랑하고 싶을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공효진,가장보통의연애

배우 공효진이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공효진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를 본 관객이라면 다시 연애하고 싶은 감정이 들 것이라고 했다.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한결 감독과 배우 김래원, 공효진이 참석했다.

공효진은 전 남친에게 뒤통수를 맞은 오선영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를 찍는 동안에는 ‘다들 그렇지 않나’라며 (주인공들이) 가장 보통의 연애를 한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 특별한 이야기 같기도 하다. 이렇게 사랑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아서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상대가 날 좋아하는 게 맞는지, 내 짝이 맞는지, 이번에는 상대를 믿어도 될는지, 두 사람이 서로를 탐색하고 먼저 마음을 표현하긴 싫어서 한걸음 빠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공효진은 “이제는 때가 지나 불타오르는 사랑을 못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사랑이라는 감정에 무던해진 사람들이 본다면 지지고 볶더라도 다시 사랑하고 싶게 될 것이다. 연애 초보자에게는 ‘저러지 말아야지’라고 연애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과서가 될 영화”라고 말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