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 바디’ 최희서 “‘박열’과는 다른 의미의 대표작 될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희서,아워바디

배우 최희서./사진=텐아시아DV

10년차 배우 최희서가 영화 ‘아워 바디’를 대표작으로 꼽았다.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최희서를 만났다. 그는 ‘아워 바디’와 더불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최희서는 영화 ‘박열’(2017)로 이듬해 신인상을 휩쓸었다.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최희서는 “부담감을 느끼지 않으려 꾸준히 작품을 했다”며  “작년에는 드라마를 2편을 연달라 찍었고. 그 바로 전에 ‘아워 바디’를 촬영했다. 물론 부담이 된다. 그래서 좋은 의미로 부담이 되는 거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안좋은 평가로 부담이 되는 것보다는 낫지 않나”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최희서는 “나에게 ‘아워 바디’는 ‘박열’과는 또 다른 의미로 대표작이 될 것같다”며 “올해가 배우로 데뷔한 지 10년이 되는 해다. 지금까지 배우고 느낀 것들을 총동원해서 작품에 담아냈다. 이 작품을 대중들께 선보일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헀다.

‘아워 바디’는 불확실한 미래에 지친 자영(최희서 분)이 달리는 여자 현주(안지혜 분)를 우연히 만나 달리기를 시작하면서 세상 밖으로 나오는 이야기. 오는 26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