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얼굴 최초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실화탐사대’ 예고 영상./사진제공=MBC

MBC ‘실화탐사대’에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의 얼굴을 공개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실화탐사대’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에 관한 의혹을 파헤친다.

대한민국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꼽혔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 주인공은 놀랍게도 1994년 발생한 청주 처제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56세의 이춘재. 청주에서 살인사건을 일으킨 그가 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것일까.

1991년 7월, 이춘재는 같은 직장에 다니던 여성을 만나 결혼하면서 화성에서 청주로 거주지를 옮겼다. 그러나 결혼생활은 불과 3년여 만에 처참히 깨졌다. 그의 잔혹한 폭력성 때문이었다. 이춘재는 처제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성폭행한 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했다. 이춘재와 같은 건물에 거주했던 이웃들은 그의 섬뜩한 눈빛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고 증언했다.

30여년을 화성에서 살았다는 이춘재. 놀랍게도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범인이 밝혀지지 않은 9건의 미제사건 중 6건이 그의 집 반경 3km 이내에서 벌어졌고, 나머지 범행 장소도 그의 집에서 멀지 않았다.

화성 지역 주민들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이춘재가 화성 토박이로 알려지자 충격을 금치 못했다. 특히 이 씨와 함께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은 그가 매우 착한 성품의 소유자로, 살인을 저지를 만한 사람이 아니라며 당혹감을 표하기도 했다. ‘실화탐사대’가 방송 최초로 만난 이춘재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이 연쇄 살인을 저지를 리 없다고 주장했다. 과거 처제를 살해했던 것도 아내에 대한 반감이 빚어낸 우발적인 사고였다는 것.

현재 이춘재는 교도소 내에서도 1급 모범수로 분류되고 있다. 그는 세 차례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범행을 일체 부인하는 중이다.

33년 만에 밝혀진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의 실체는 이날 오후 10시 5분 방송되는 ‘실화탐사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