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드림캐쳐 “노라조, 밝게 인사 받아줘···한 번 협업하고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텐션으로 넘치는 끼를 발산했다.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다.

지난 23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는 새 앨범으로 돌아온 드림캐쳐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스페셜 미니앨범 ‘레이드 오브 드림’의 타이틀곡 ‘데자부’ 무대로 포문을 연 시연은 “잔잔한 피아노 선율로 시작해 특유의 강한 메탈이 잘 어우러져 매력적인 곡”이라고 소개했다.

지유는 앨범에 관해 “처음으로 게임과 협업한 앨범이다. 세 가지의 테마로 의심, 혼란, 반전으로 앨범을 꾸몄다”고 설명했다. 수아는 DJ 정일훈의 ‘She’s gone’ 비트에 맞춰 “이보다 괜찮은 앨범은 없다”는 내용의 자작 랩으로 앨범 홍보를 거들었다.

출연마다 넘치는 흥을 과시했던 드림캐쳐 멤버들은 “믿기 힘들겠지만, 텐션이 조금 더 업그레이드됐다”면서 ‘흥 부자’ 그룹다운 면모를 뽐냈다.

‘아이돌 라디오’의 코너 메들리 댄스에서 드림캐쳐는 ‘체이스 미’ ‘굿 나잇’, 트와이스의 ‘TT’, 카밀라 카베요의 ‘Havana (Feat. Young Thug)’, 에이티즈의 ‘HALA HALA’, 드림캐쳐의 ‘YOU AND I’ ‘PIRI’ 무대로 칼 군무를 선보였다.

최근 tvN ‘V1’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한 시연은 경연곡이었던 김범수의 ‘끝사랑’, 엑소의 ‘중독’,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즉석에서 불러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후 시연은 경연 후보곡이었던 태민의 ‘MOVE’를 한 소절 선보이며 박수에 화답했다.

직접 소품을 준비해 온 수아, 지유, 가현은 노라조의 ‘샤워’ 무대를 꾸몄다. 수아는 노라조에 “항상 밝게 인사를 받아주셔서 감사하다. 언제 한 번 협업했으면 좋겠다”며 당찬 인사를 남겼다.

또한 시연과 유현은 형돈이와 대준이의 ‘니가 듣고 싶은 말’을 두 사람만의 스타일로 소화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유는 멤버들에 “이제 곧 데뷔 1000일인데 우리가 왜 드림캐쳐인지 항상 무대에서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