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동생, 미역국 없는 생일상에 “이게 다예요?” 섭섭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살림남2’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배우 김승현의 동생이 세상 가장 우울한 생일을 보낸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김승현 동생은 자신의 생일을 깜빡한 가족들에게 섭섭해 한다.

김승현 동생은 생일이 추석과 겹친 탓에 매년 제대로 파티도 못하고 유야무야 넘어갔다. 그러나 이번에는 달랐다. 김승현은 옷을 사주겠다고 하고, 어머니는 메뉴 고민을 하는 등 제대로 생일을 챙겨줄 것 같은 신호를 보냈다. 무뚝뚝한 아버지도 “내일 공장에 꼭 나와야한다. 다 이유가 있다”며 은근히 신호를 보내 기대에 부풀게 만들었다.

그러나 생일날 아침 미역국 하나 없는 단출한 생일상을 받게 된 동생은 “이게 진짜 다예요?”라고 되물으며 실망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수빈이만이 유일하게 삼촌의 생일을 기억하고 케이크를 챙겨왔지만 가족들은 오히려 케이크를 앞에 두고 목청 높이며 다퉈 우울한 분위기 속에서 울며 겨자 먹기로 초를 분다.

그날 저녁 김승현과 수빈은 상심한 승환의 기분을 풀어 주기 위해 인근 호프집으로 불러낸다. 이후 세 사람은 한결 가벼워진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오지만 소파에 앉아 이들을 맞은 아버지가 별안간 “방에서 몽둥이를 갖고 오라”며 버럭 화를 내는 일촉즉발의 심각한 상황이 벌어진다고 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승현 동생의 짠내 폭발 생일 사건의 전말은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