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손호영·김태우, JYP 유기농 구내식당에 “너무 한 거 아니야” 설움 폭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한끼줍쇼’

그룹 지오디(god)의 손호영과 김태우가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의 신사옥 앞에서 자신들의 데뷔 시절을 떠올렸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손호영과 김태우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이들은 송파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날 ‘한끼줍쇼’의 오프닝 촬영은 god의 오랜 스승인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수장으로 있는 JYP의 신사옥의 구내식당에서 이뤄졌다. 손호영과 김태우는 남다른 규모의 구내식당을 보고 놀란 표정을 지었고, 모두 유기농 식자재로 꾸려진 건강식단을 맛보고는 “진짜 맛있다”며 연신 감탄했다고 한다.

이어 갓 데뷔했을 때를 떠올린 손호영은 “이거 솔직히 너무한 거 아니야?”라며 “우리 땐 왜 이게 없었을까?”라고 서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를 지켜본 김태우는 “박진영이 신사옥을 짓고 가수 겸 배우 비와 나를 구내식당으로 초대했다”면서 “너희를 초대해서 이런 음식을 먹이는 게 미안하다. 함께할 때 챙겨주지 못했던 것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JYP의 개국공신인 손호영과 김태우는 오프닝 촬영 내내 배고프고 가난했던 god 초창기 시절을 회상하며 감회에 젖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