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부터 우도환까지 바둑에 운명을 걸다…‘신의 한 수: 귀수편’ 11월 개봉 확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오는 11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

공개된 1차 포스터에는 바둑에 사활을 건 캐릭터들이 등장해 팽팽한 대결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마치 한 판의 큰 대국을 보는 것처럼 그려져 있는 바둑판과 “신들의 놀음판에 운명이 달렸다”는 문구에서 비장함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배우들의 모습이다.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었지만 자신을 사지로 내몬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 들어간 귀수 역의 권상우, 그의 조력자인 똥선생 역의 김희원, 귀수의 스승인 허일도 역의 김성균의 모습이 강렬하다. 그리고 귀수와 사활을 건 바둑 대결을 예고하는 바둑의 고수들인 부산잡초 역의 허성태, 외톨이 역의 우도환, 장성무당 역의 원현준까지 이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와 그 안에서 사활을 건 새로운 대결이 펼쳐질 것을 예고한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예고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함께 공개된 1차 예고편은 바둑을 두는 모습과 함께 “명심해. 머릿속으로 두는 거야. 눈을 감고 머릿 속으로”라는 허일도의 목소리로 시작한다. 이어 바둑판 위의 투명한 바둑돌 위로 선명한 핏자국이 튀며 강렬한 시작을 알려 호기심을 자극한다. 비장한 모습으로 전국의 바둑 고수들을 찾아다니며 바둑을 두는 귀수는 독보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여기에 ‘신의 한 수 오리지널 제작진’ ‘사활을 건 대결의 시작’이라는 문구 이후 등장하는 귀수의 조력자 똥선생과 신들린 바둑의 대가 장성무당, 끈질기게 판돈을 올리는 판돈바둑의 고수 부산잡초 등 모든 캐릭터들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예고편 마지막에 등장한 외톨이의 서늘한 미소 또한 그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며 긴장감을 높인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내기 바둑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2014년 356만 관객을 동원한 ‘신의 한 수’ 오리지널 제작진이 다시 뭉쳐 전작의 15년 전 이야기를 다룬 스핀오프 작품이다. 모든 액션을 직접 소화한 권상우부터 만화 같은 독특한 캐릭터들을 소화한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우도환, 원현준의 연기 향연은 극장가에 색다른 재미을 안겨줄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