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래 감독 ‘소리꾼’, 23일 크랭크인…“좋은 영향 나눌 수 있는 영화 만들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소리꾼’ 크랭크인. /사진제공=제이오엔터테인먼트

조정래 감독의 새로운 음악영화 ‘소리꾼’이 3년 여의 준비를 마치고 지난 23일 크랭크인했다.

지난 17일 서울 여성플라자에서 ‘소리꾼’의 전 배우와 스태프가 영화 설명회인 ‘시(始)Party’를 열었다. ‘소리꾼’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천민인 소리꾼들의 한과 해학의 정서를 조선팔도의 풍광 명미와 민속악의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내는 음악영화이다. 일본군 성 노예제 피해자의 가슴 아픈 이야기 ‘귀향’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은 조정래 감독의 차기작이다.

조정래 감독을 비롯해 100여 명의 스태프, 배우들은 설명회에서 오랜 시간을 공들여 준비한 ‘소리꾼’에 대한 열정을 함께 공유했다. 또한 영화에 출연하는 전문 풍물패의 비나리 공연은 ‘소리꾼’의 시작을 축하했다.

국악계의 명창 소리꾼에서 배우로 첫 도전하는 이봉근은 영화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가장 한국적이고 아름다운 가족영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수에서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꾸준한 노력으로 한결같이 팬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김동완은 풍물패의 비나리 공연에 즉흥적으로 판소리를 선보여 분위기를 북돋았다. 김동완은 “감독님까지 참여한 다채로운 공연은 모두가 함께 즐긴 잔치 같은 자리였다. 오늘 감독님이 들려주신 음악과 영화에 대한 설명은 기대와 설렘을 더하는 시간이었다. 너무 흥분되고 뜻깊은 시작이 남다르다”고 말했다. 김민준은 “조정래 감독님의 판소리 음악영화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감독님, 잘 되실 거다”며 감독에 대한 각별한 신뢰를 표했다. 조정래 감독은 “스태프와 배우 모시고 영화 이야기를 나눈 것이 기쁘다. 모두 한마음으로 성공을 기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좋은 영향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영화를 만들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외에도 배우 이유리, 박철민, 정무성, 임성철, 오지혜, 한인수, 김병춘, 김강현, 아역배우 김하연, 김유나, 그리고 ‘귀향’의 소녀 역으로 얼굴을 알린 최리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건강히 촬영을 마치길 기원하며 서로 아낌없는 격려로 “얼씨구 좋다~”를 외쳤다.

‘소리꾼’은 가족의 복원을 노래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2020년 상반기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