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매파 공승연과 국왕 서지훈의 분투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김민재가 자신을 공승연의 “서방”이라고 소개하며 둘 사이에 묘한 분위기가 흘렀다.

지난 23일 방송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에서는 매파가 된 개똥(공승연 분)과 왕의 무게를 느끼는 이수(서지훈 분)의 분투가 담겼다. 두 사람 모두 외로움과 두려움을 견뎌냈고, 겉으론 까칠하지만 남몰래 상처를 보듬어주는 마훈(김민재 분)의 행동 때문에 개똥과의 사이에서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기지를 펼쳐 개똥이를 해치러 온 현(정의제 분)과 살수들을 내쫓은 마훈. “당분간 널 매파로 써볼까 한다”며 개똥이를 석 달간 견습생으로 ‘꽃파당’에 합격시켰다. 개똥의 모든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손님을 대하는 진심 어린 자세’ 하나만은 합격이었다. 개똥이는 이수 찾는 것을 돕고, 며칠간 숙식까지 제공해준다는 마훈을 따라 ‘꽃파당’으로 향했지만, 증광시(새 임금을 축하하기 위해 열리는 과거)가 열린 대목임에도 불구하고 ‘꽃파당’에는 손님이 뚝 끊기고 말았다. 위기의 ‘꽃파당’을 찾아온 손님은 바로 과거 시험 대과 장원의 선비 이형규(지일주 분)였다.

혼사를 시작하기에 앞서 직접 형규와 그의 어머니(서경화 분)를 만난 매파들. 혼처에 대해선 특별히 바라는 것이 없다는 말과 달리 흔들리는 눈빛, 불안한 손짓 등에서 마훈은 그들의 거짓말을 읽어냈다. 게다가 의복의 서로 다른 바느질 솜씨, 반지 자국 등을 통해 이미 형규에겐 여인이 있다는 사실까지 알아냈다. ‘꽃파당’이 형규의 의뢰를 쉽게 받아들일 수 없는 와중에 오라버니를 찾아주겠다며 개똥이에게 돈을 받아간 껄떡쇠(안상태 분)까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울음을 참는 개똥이를 지켜보던 마훈은 실컷 울음을 터뜨릴 수 있도록 서고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배려해줬다. “돌덩이처럼 산다고 마음까지 돌덩이일 리가”라는 마훈의 말처럼, 서러운 눈물을 흘려보낸 개똥이는 다시 기운을 되찾았다.

도포를 갖춰 입은 개똥이는 마훈과 함께 형규가 가끔 드나들던 기방에 다시 찾아갔다. 항상 형규가 술을 마시던 자리에서 보니, 기방에서 빨래를 해주는 여인(이연두 분)이 눈에 들어왔다. 형규가 마음에 담아둔 여인이었으나, 어머니의 반대로 다른 혼처를 찾고 있었던 것. 마훈은 형규의 뜻대로 제대로 된 혼처를 찾아주려고 했지만, 개똥은 이를 납득할 수 없었다. “보이지도 않는 한낱 사랑 따위를 어찌 믿고 혼사를 진행하겠느냐”는 마훈에게 “보이는 것만 믿는 게 아니라, 믿고 싶은 것만 보는 건 아니고요? 언젠가 매파님도 그 마음 때문에 된통 당하게 될 거요”라고 소리쳤다.

반면 궁에서 나간 이수는 우연히 거리에서 개똥이를 발견했지만, 자신을 찾으러 온 문석(이윤건 분)에 의해 다시 궁으로 돌아와야만 했다. 하지만 집요한 마봉덕(박호산 분)은 이수가 몰래 궁을 나갔던 사실을 알아냈고, 이수의 몸에 상처를 낸 궁녀를 잡아들여 고문을 가했다. 이수가 자신의 행동 하나하나에 다른 사람들의 목숨까지 걸려있다는 왕의 무게를 처음으로 실감하는 순간이었다. 간신히 궁녀의 목숨을 구한 이수는 “어찌하면 내 사람들을 다치지 않게 할 수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리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시면 됩니다”라는 문석의 답처럼, 이수는 그저 의욕 없이 “그리하시죠”라는 답을 할 뿐, 정사에는 관여하지 않았다.

개똥과 이수가 자신의 자리에서 견디고 있는 가운데, 사내들이 개똥이를 주막으로 끌고 가는 걸 봤다는 고영수(박지훈 분)의 말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나간 마훈. 주막 안에는 살벌한 사냥꾼 여럿과 개똥이 있었고, 마훈의 등장에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이에 마훈은 개똥이의 손목을 잡고 “서방이오”라고 말했다. 개똥이에 대한 걱정뿐인 마훈의 굳어진 얼굴과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한 개똥이의 표정이 교차됐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개똥이가 애타게 찾고 있는 오라버니 강(장유상 분)이 처음 등장했다. 어릴 적 개똥이의 곁을 지켜주던 하나뿐인 오라버니였지만, 지금은 강지화(고원희 분)의 심기를 거스르는 하인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