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X홍자 등 포항 온다…10월 5일 무료 콘서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송가인(왼쪽), 홍자./ 사진제공=포켓돌 스튜디오

올해 트로트 바람을 이끈 ‘미스트롯 4인방’이 경북 포항에 온다.

포스코는 오는 10월 5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에 포항 효자아트홀에서 ‘미스트롯 위드 포스코’ 콘서트를 무료로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는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인 ‘내일은 미스트롯’ 상위 입상자인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이 출연해 20여곡을 부른다.

이들은 다양한 트로트 메들리를 준비해 관객과 가까이 만나 감동적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송가인은 가슴 절절한 음색으로 ‘한 많은 대동강’ ‘거기까지만’을 부르고 정미애는 빼어난 가창력으로 ‘수은등’ ‘장녹수’를 노래한다.

홍자는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로 ‘살아 생전에’ ‘비나리’를 열창하고 정다경은 특유의 귀여운 목소리로 ‘당신이 좋아 ‘첫사랑’ 등으로 신명을 돋운다.

포스코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회사 홈페이지 ‘자주 찾는 메뉴→문화행사’를 통해 관람권을 신청하면 추첨해 나눠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