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신동, “강호동 피해자 101의 중심엔 내가 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침묵 예능 – 아이콘택트’ 예고편. /사진제공=채널A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방송인 강호동의 이면을 폭로한다. 채널A ‘침묵 예능 – 아이콘택트'(이하 ‘아이콘택트’)에서다.

23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지난 방송에 이어 스페셜 MC로 소녀시대의 써니가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첫 번째 눈맞춤의 주인공으로 전직 ‘아이콘택트’의 MC였던 신동이 등장했다. 신동은 “‘강호동 피해자 101’의 중심에는 내가 있다”고 밝혔다.

‘강호동 피해자 101’은 MC 강호동의 과도한 열정으로 출연진이 겪었던 피해를 폭로하는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신동은 “과거 SBS ‘스타킹’에 출연할 당시 나에게 ‘다음 차례는 너’라고 말한 강호동이 두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강호동은 어색한 웃음과 함께 크게 당황했다.

두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개성파 배우 황석정이 출연했다. 황석정은 “술자리에서 큰 실수를 했다”며 용서를 구하기 위해 눈맞춤 방을 찾았다. 그의 눈맞춤 상대가 공개되자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강호동은 “상대방이 단단히 화난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지만, 눈물을 흘리는 황석정을 보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황석정의 고해성사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마지막 주인공으로 개그맨 한민관이 등장했다. 비장한 모습으로 나타난 한민관은 “동료 개그맨이 자신의 개그를 표절하고 갈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직접 표절 증거 자료를 준비해 고소청구액을 요구했다. 이에 강호동은 “예능인들에겐 캐릭터가 전부인데, 얼마나 창작의 고통이 있었을까”라며 그의 입장에 공감했다. 점점 과열된 두 사람의 공방전에 써니는 “폭력 사태가 일어나는 거 아니냐”며 걱정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아이콘택트’는 23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