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클럽’ 김경호 “친형, 얼마 전 심장마비로 세상 떠나”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낭만클럽’ 스틸컷. /사진제공=MBC

가수 김경호가 친형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낸다. MBC ‘낭만클럽’에서다.

‘낭만클럽’은 음악과 음식을 사랑하는 스타들이 ‘낭만클럽’에 모여 청춘 시절 가슴을 뜨겁게 했던 애창곡을 들으며,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감성 토크쇼. 방송인 이휘재와 지상렬이 MC를 맡았으며, 라붐의 솔빈과 배우 황석정, 게스트 맞춤형 음식을 담당한 쉐프 이효남이 진행을 맡았다.

23일 방송되는 ‘낭만클럽’에는 ‘국민 가수’의 타이틀에 맞는 김경호와 가수 조성모가 출연해 활약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경호와 조성모는 가요계를 뒤집어 놨던 가수들답게 오프닝부터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김경호는 자신의 대표곡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을 열창하며 특유의 무대 매너로 분위기를 휘어잡았다. 조성모는 ‘다짐’을 부르며 ‘재킷 털기’ 춤으로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또한 토크에는 가족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조성모는 현재 병상에서 투병 중인 아버지에게 죄송했던 일을 떠올렸다. 그는 “과거 뮤지컬 공연을 할 당시 지방 공연 중인 나를 보러 아버지가 부산에 찾아왔다”면서 “걱정되는 마음에 ‘왜 왔냐’고 화를 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섭섭해하던 아버지의 표정을 떠올리면 지금도 후회된다”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김경호는 어디에서도 말하지 못했던 친형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고 힘이 됐던 형이 얼마 전 심장마비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는 것.

김경호는 준비되지 않은 이별에 미처 형에게 전하지 못한 말을 담담하게 털어놓으며 그리움을 표했다. 또 특별한 라이브 무대에는 김경호와 조성모의 마음을 위로해줄 또 한 명의 가수가 등장했다. 두 사람은 예고 없이 등장한 특별 가수를 보자마자 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낭만클럽’은 23일 밤 12시 2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