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래원, “한 달에 15kg 뺀 적 있어···작품 할 땐 75kg 유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스틸컷. /사진제공=JTBC

배우 김래원이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한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23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김래원과 배우 강기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래원은 “혼자 산 지 15년 이상 됐다”면서 “음식 드라마를 촬영하며, 배운 실력으로 요리책을 냈다”고 밝혔다. 또한 ‘입금과 동시에 독하게 살 뺀 스타 1위’라고 불리는 김래원은 “한 달에 15kg을 뺀 적 있다. 가장 많이 찐 시절은 93kg”이라며 “작품 할 땐 75kg를 유지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평소 많이 먹는 편이다. 갈비 8인분과 냉면 한 그릇, 하루 5끼는 먹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래원은 “생선 사이즈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은 진정한 낚시꾼이 아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지만, “84cm 참돔을 잡은 적 있다”며 자랑을 이어나갔다. 이후 공개된 김래원의 냉동실에는 돌돔, 은어, 우럭 등 자연산 어종들이 나왔다. 의문의 아이스박스에는 우리나라 앞바다에서 올라온 자연산 어종들이 등장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셰프들이 신선한 어종들에 입을 다물지 못하자, 김래원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생선을 들어 올리며 뿌듯해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23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