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드립니다’ 문가영, 예능 첫 도전…”책을 좋아해서 걱정보다 즐거움 더 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문가영. / 제공=tvN ‘책 읽어드립니다’

배우 문가영이 예능프로그램에 처음으로 고정 출연하며 “걱정보다 즐거움 더 크다”고 말했다.

문가영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책 읽어드립니다’의 제작발표회에서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는 것이어서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책을 워낙 좋아해서 즐거움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책 읽어드립니다’는 읽고 싶어서 구입했지만 여러 이유로 다 읽지 못한 스테디셀러 책들을 알기 쉽게 풀어주는 프로그램이다. 문가영 외에도 강사 설민석을 비롯해 방송인 전현무, 가수 이적 등이 출연한다.

평소 책을 많이 읽는 것으로 알려진 문가영은 “첫 녹화를 해보니까 그 시간이 무척 귀중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즐겁게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민석 강사는 문가영에 대해 “또박또박 자신의 세대의 시선을 정확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나이는 어리지만 배울 점이 많다”고 덧붙였다.

‘책 읽어드립니다’는 오는 24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