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정형돈 “트와이스가 직접 콘서트 초대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룸’ 스틸./사진제공=JTBC

JTBC ‘아이돌룸’에서 정형돈이 걸그룹 트와이스와의 훈훈한 일화를 공개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Feel Special’(필 스페셜)로 6개월 만에 컴백하는 트와이스가 출연한다.

멤버 정연은 지난 5월 열린 트와이스 단독 콘서트에 이들의 팬이자 최연소 원스로 알려진 정형돈의 쌍둥이 딸을 초대했다. 정형돈은 “딸들이 너무 감사해하며 더욱더 팬이됐다”며 “아이들이 동영상 사이트에서 매번 트와이스 영상을 보고 춤을 춘다”고 밝혔다.

이후 정형돈이 프로그램의 프로젝트그룹 아이돌999의 멤버가 된다면 원하는 계약 조건이 있냐고 묻자 멤버 다현은 “컴백을 했으니 팬들에게 커피차를 선물해 달라”고 원스를 위한 따뜻한 마음을 보였다. 그러자 정형돈은 흔쾌히 “콘서트에 초대해줬으니 당연히 커피차를 쏘겠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트와이스와 정형돈의 특급 의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아이돌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