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차트’ 장성규, “결혼 전 아내 마음 얻으려 20kg 감량”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호구의 차트’ 예고편. /사진제공=JTBC

방송인 장성규가 아내와의 사랑 이야기를 공개한다. JTBC2 ‘호구의 차트’에서다.

23일 방송되는 ‘호구의 차트’에는 ‘연애할 때 내가 했던 호구 짓’을 주제로 차트 대결을 펼친다. 이에 MC 한혜진, 전진, 장성규, 정혁, 뉴이스트 렌이 각자의 연애 경험담을 숨김없이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들은 주제가 공개되자, 처음에는 선뜻 자신의 과거 연애담을 털어놓지 못했다. 하지만 차트가 공개될수록 자연스럽게 서로의 연애 경험을 나누며 공감을 표했다.

특히 장성규는 “과거 아내와 절친한 사이였다”면서 “어느 순간 아내가 예뻐 보이기 시작했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그는 고백 후에도 자신을 친구로만 대하는 아내의 마음을 얻기 위해 “3개월 만에 20kg을 감량하고, 안경 대신 렌즈를 끼고 나타났다”고 말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MC들은 평소 보지 못했던 장성규의 로맨틱한 모습에 마치 드라마를 보는 듯 몰입했다.

한편 바람에 관한 차트를 본 전진은 “연애도 인과응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연인의 과거 연애사를 들춰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들춰본 적은 없지만 물어본 적은 있다”고 답했다. 렌은 연애할 때 다 퍼주다가 상대의 변심에 상처받은 경험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혁은 어장에 관한 차트에 공감했다. 그는 “과거 요일별로 남자를 관리하던 여성에게 희망 고문을 당했던 경험이 있었다”고 털어놨다고 해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호구의 차트’는 23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