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동하, 송가인·벤·왁스 제치고 ‘15번째 우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불후의 명곡’ 정동하. /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정동하가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1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1일 방영된 가을남녀 특집 ‘불후의 명곡’에는 황치열, 임태경, 송가인, 정동하, 벤, 왁스가 출연했다. 이들은 60년대부터 각 시대별 가을을 대표하는 노래를 선곡해 열창했다.

정동하는 차중락의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을 불러 막힘없는 라이브실력과 무대매너, 그만의 감성으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그는 막강한 우승후보들 사이에서도 최다 우승자다운 면모로 15번째 우승을 기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동하는 소속사 뮤직원컴퍼니를 통해 “‘불후의 명곡’ 가을남녀 특집 무대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최선을 다해 준비한 무대인만큼 15번째 우승 트로피가 더욱 값지게 느껴지는 거 같다”며 “한결같이 응원해주시는 팬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콘서트, 드라마 OST, 뮤지컬,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동하는 오는 10월 소극장 콘서트 ‘COLOUR CONCERT'(컬루어 콘서트)를 개최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