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드립니다’ 전현무 “김성주에게 안정환이 있다면 나에겐 설민석이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책 읽어드립니다’ 포스터. / 제공=tvN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역사 강사 설민석에 대해 “전생에 연인이 아니지 않았을까 생각할 정도로 호흡이 잘 맞다”고 말했다. 23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책 읽어드립니다’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책 읽어드립니다’는 읽고 싶어서 구입했지만 여러 이유로 다 읽지 못한 스테디셀러 책들을 알기 쉽게 풀어주는 프로그램이다. 강사 설민석을 중심으로 방송인 전현무, 가수 이적, 배우 문가영 등이 출연한다.

전현무는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에 이어 또 한 번 설민석 강사와 호흡을 맞춘다. 이에 “설민석 강사의 팬이었는데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방송 호흡을 처음 맞췄다. 전생에 사귄 사이가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정도다. 방송을 떠나 사람으로서의 호흡도 잘 맞다”고 했다.

이어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인연을 맺고 싶었는데 때마침 ‘책 읽어드립니다’라는 좋은 제안을 받았다. 지금까지 다른 방송인과 콤비 플레이를 한 적이 없는데, 설민석을 통해 ‘방송 메이트’를 만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책 읽어드립니다’는  24일 처음 방송되며 첫 번째 책은 ‘사피엔스’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