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제작…아스퍼거 증후군 가진 유품정리사 이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호 감독. /사진제공=페이지원필름

넷플릭스가 유품정리사의 이야기를 담은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를 제작한다. 영화 ‘개를 훔치는 방법’에서 따뜻한 휴머니즘으로 주목받았던 김성호 감독과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로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엔젤 아이즈’의 윤지련 작가가 제작진으로 합류했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청년 그루가 아버지의 죽음 후 혼자 남겨지고, 갑자기 나타난 삼촌 상구가 후견인이 돼 유품정리업체 ‘무브 투 헤븐’을 함께 운영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그루가 얼떨결에 자신의 후견인이 된 상구와 함께 순수한 감성과 남다른 시선으로 죽음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유품정리사는 유족 및 의뢰인을 대신해 고인의 유품이나 재산은 물론 사망 현장을 정리하는 일을 하는 이들을 말한다. 고독사나 살인사건 현장의 정리 업무를 맡게 되는 경우도 많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떠난 이들이 남기고 간 따뜻한 사연과 먹먹한 추억 그리고 미처 말하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도 담아낸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는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