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김민재X공승연X서지훈, 달라진 운명 속 로맨스의 향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왼쪽부터), 공승연, 서지훈. /사진제공=JP E&M, 블러썸스토리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의 달라진 운명에 로맨스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 로맨스 기류가 피어오르기 시작한다. 부부의 연을 맺을 뻔했지만 운명의 장난처럼 어긋나버린 개똥(공승연)과 이수(서지훈). 여기에 개똥이가 보여주는 솔직한 진심과 안쓰러운 씩씩함에 흔들리는 매파 마훈(김민재)까지 세 남녀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지난 17일 방송된 2회에서 그동안 평범한 대장장이로 살아온 이수가 갑작스레 궁으로 끌려가며 개똥이와의 혼사가 중단되고 말았다. 마음이 변한 것이 아니라 상황이 달라져버린 것. 혼례 당일에 소박맞았다며 구박하는 주변 반응에도 불구하고 개똥이는 씩씩하게 이수를 찾아 나섰다. 두 사람의 혼사를 책임졌던 마훈은 밤 늦도록 함께 이수를 찾아 돌아다녔고 혼자 있기 싫어하는 개똥의 곁을 지켜주기도 했다.

무서워하는 비를 맞으면서까지 이수를 찾으려하는 개똥이를 보자 마훈의 마음은 불편해졌다. “네 서방 도망간 게 맞다. 대체 언제까지 이렇게 미련하게 기다릴 거냐”는 마훈의 쓴소리에도 개똥이는 “차라리 저 혼자 살겠다고 도망간 거였으면 좋겠다”며 이수에 대한 걱정뿐이었기 때문이다. 그런 가운데 마봉덕(박호산)이 보낸 살수들이 개똥의 집으로 들이닥쳤다. 마훈은 개똥을 재빠르게 숨겼다. 좁은 틈에서 가까이 마주보고 선 마훈과 개똥 사이에는 떨림이 느껴졌다. 왕위에 오른 후에도 개똥이만을 그리워하던 이수는 몰래 궁을 빠져나왔다.

23일 밤 3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컷은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고영수(박지훈)은 “여기서 이 석달 짜리, 무기한으로 살라고 한 거”냐고 묻는다. 여기서 짐작되듯 견습생 매파로 꽃파당에서 지내게 된 개똥. 항상 씩씩하고 밝은 개똥과는 다르게 마훈의 눈빛은 복잡하다. 사람들의 눈길을 피해 몸을 숨기고 꽃파당 앞을 서성거리는 이수의 모습까지 포착돼, 영원한 인연을 맺어준다는 꽃파당을 사이에 두고 달라져버린 세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더한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3회는 2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