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아나운서, 2년 만에 라디오 컴백… ‘양파의 음악정원’ 스페셜 DJ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정민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DB

황정민 아나운서가 2년 만에 라디오 DJ로 깜짝 복귀한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오늘(23일)부터 휴가로 잠시 자리를 비우는 DJ 양파를 대신해 KBS2 라디오 ‘양파의 음악정원'(수도권 106.1Mhz) 진행을 맡는다.

19년 동안 ‘FM 대행진’을 진행, KBS 라디오 DJ 최장수 기록을 세운 황 아나운서는 2년 전 육아휴직으로 잠시 자리를 떠났다.

올 가을 육아휴직에서 복귀하자마자, 라디오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과 의리로 양파를 대신해서 스페셜 DJ로 KBS 청취자와 함께할 예정이다.

황 아나운서는 “오랜만에 DJ로 마이크 앞에 앉는다고 생각하니 너무 설레고 긴장된다”며 행복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양파의 음악정원’은 바쁜 일상 속에서 음악과 함께 잠시 휴식 할 수 있는 감성 힐링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오후 12시 KBS2라디오 또는 애플리케이션 콩 에서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