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서장훈, “부모님께 단 한 번도 잘생겼단 말 들은 적 없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2’ 스틸컷. /사진제공=KBS

참견러들을 설레게 한 고민녀의 돌직구 사랑 고백이 펼쳐진다. KBS Joy ‘연애의 참견2’에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에는 취업을 위해 다닌 학원에서 찾아온 사랑 때문에 고민에 빠진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는 훤칠한 외모와 함께 다친 자신에게 밴드를 주는 다정함으로 마음을 흔드는 남자의 등장에 마음이 요동친다.

하지만 남자는 강의실에서 누군가와 통화하며, 본심을 드러내 고민녀를 충격으로 몰아넣는다. 이에 참견러들은 고민녀의 고백 타이밍에 대해 저마다 한마디씩 남긴다.

또한 MC 서장훈은 상처받은 고민녀의 사연을 듣던 중 과거 자신의 추억을 회상한다. 매회 냉정하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던 서장훈은 “나에게 늘 냉정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다. 부모님이 단 한 번도 나한테 잘생겼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밝힌다.

이에 MC 한혜진은 “나한테도 안 했다”며 공감하고, 서장훈은 “늘 못생겼다고 말했다. 서로 너 닮았다고 놀렸다”며 울컥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연애의 참견2’는 오는 24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