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성유리·이진, 웃음과 감동 다 잡으며 진한 여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캠핑클럽’ 방송화면. /

그룹 핑클의 성유리와 이진이 안방극장을 웃기고 울리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다.

지난 22일 방송에서 핑클은 100여 명의 팬들을 초대한 캠핑장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멤버들은 오랜만에 만난 팬들에게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들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성유리와 이진은 팬들을 위한 스페셜 이벤트를 앞두고 막바지 연습에 몰두했고, 이벤트 당일 팬들을 보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일찍 와서 준비한 빵과 커피를 직접 나눠주면서 팬들과 즐거운 대화를 이어갔고, 게임을 하며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성유리는 팬들과 남다른 호흡을 맞추며 모든 게임에서 승기를 잡았다. 반면 이진은 뻣뻣한 몸과 엉성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핑클은 이날 방송의 피날레를 장식한 공연을 앞두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무대에 오르자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 그 순간을 즐겼다. 데뷔곡 ‘블루레인’을 시작으로 핑클의 히트곡을 연달아 부르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성유리는 무대에 오르기 전 멤버들에게 “울지 말기”라고 외쳤지만 ‘당신은 모르실 거야’를 부르면서 결국 눈물을 흘렸다. 그는 “눈물이 나지 않을 줄 알았는데 응원 소리를 들으니 뭔가 찡했다”며 팬들을 더욱 뭉클하게 했다.

핑클은 직접 노랫말을 쓴 신곡 ‘남아있는 노래처럼’을 무대 위에서 처음 부르며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했다. 앙코르 곡으로는 ‘영원한 사랑’을 선곡했다. 이때 이진은 과거 콘서트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빨간 망토를 걸치고 등장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