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X전소민X소란, 전소민 실제 경험담 담은 곡으로 협업 무대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런닝맨’./ 사진제공=SBS

22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협업 무대가 이어진다.

팬 미팅 당일 유재석과 전소민, 소란 팀의 제작기가 공개됐다. ‘런닝맨’의 정신 나간 시인이라 불리는 전소민의 맹활약이 큰 웃음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전소민은 “실제 내 경험담이 담긴 노래”라며 즐거워했다. 고영배와 소란의 멤버들은 “거침없는 신선한 가사라 너무 좋다”며 전소민의 가사를 극찬했다. 이어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다 좋은데 난 그냥 객원 보컬이다. 팀명은 전소란과 유재석으로 해라”라고 이야기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영배는 “유재석의 철저한 감시, 감독 하에 수정과 수정을 거쳐 이 명곡이 탄생했다”고 이야기 했다. 유재석은 “내가 듣는 귀는 좀 좋다. 음악 하는 사람”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다시 한 번 현장을 폭소케 했다.

앞서 하하와 함께 한 듀엣 무대에서도 보컬 실력을 뽐낸 유재석이 아티스트 협업 무대에서는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