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 수지 협박→감금… ‘국정원 요원’ 정체 알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가본드’ 수지-이승기./ 사진=SBS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의 이승기가 수지의 정체를 알게 됐다.

21일 방송된 ‘배가본드’에서는 차달건(이승기 분)이 비행기 추락 전 찍힌 동영상을 고해리(수지 분)에게 보여주기 위해 찾아갔다.

고해리는 흥분하며 자신을 찾는 차달건에게 총을 겨누며 “여기서 뭐해?”라고 물었다. 차달건은 “너도 그자식이랑 한패냐. 저리치워. 누구냐 넌”이라며 “대답해 너 진짜 정체가 뭐야”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고해리는 “그래서 내가 그 테러범인가 뭔가 라고? 이사람 큰일날 사람이네”라며 웃었다. 그 순간 차달건이 고해리의 팔을 꺾고 총을 겨눴다. 차달건은 “그 놈 어딨어? 나 지금 제정신 아니야. 말 똑바로 해. 머리통 날아가”라며 협박했다. 고해리는 “쏴봐. 딱 봐도 제정신 아닌데 쏴”라며 당당해했다.

차달건이 방아쇠를 당기려 한 순간 총알이 없다는 걸 알게 됐다. 고해리는 “눈이 뒤집혀도 그렇지 날 테러범이랑 동급으로”라며 어이없어 했다. 하지만 차달건은 고해리를 끝까지 의심했다. 그를 집으로 끌고 들어가 포박했다.

고해리는 “당신 이러다 진짜 큰일나. 나중에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냐”며 “무단 주거 침입, 감금, 협박, 이게 얼마나 큰 범죄인 지 모르느냐”라고 말했다.

그런데도 차달건은 멈추지 않고 집안 곳곳을 뒤졌다. 그러다 고해리의 속옷 박스까지 들췄다. 고해리는 “성희롱도 추가야”라며 흥분했다.  그 순간 차달건은 여권과 국가정보원 신분증 등을 발견했다. 고해리는 포기한 듯 “아 신분 노출되면 징계 받는데. 알았으면 이거나 풀어”라고 했다.

스턴트맨인 차달건은 “이런건 촬영장에도 널렸다”며 끝까지 믿지 않았다. 그때 민재식(정만식 분)국장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고, 고해리의 통화를 지켜 본 차달건은 비로소 그의 정체를 확인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