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박세리 “‘정글’ 때 강남 때릴 뻔 했다…이상화 못 만났을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박세리-이상화./ 사진=JTBC 방송화면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JTBC ‘아는형님’에서 이상화의 연인 강남을 때릴 뻔 했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아는형님’에는 ‘스포츠 영웅’ 박세리와 이상화가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이상화와 강남이 SBS ‘정글의 법칙’에 출연했다가 사랑을 키웠다는 이야기를 듣고 “같은 정글에 갔는데 왜 분위기가 다르지”라며 입을 열었다.

박세리는 “‘정글의 법칙’에 갔을 때 처음으로 PD 멱살을 잡을 뻔 했다”며 “같이 갔던 강남도 장난을 너무 심하게 쳐서 때릴 뻔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세리는 “‘정글의 법칙’ 촬영이 너무 힘들었다. 쉬고 있는데 강남이 정색하면서 다가와 말을 걸더라. 내가 열악한 환경의 늪지대에서 1인 생존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날 오전에 갔었는데 굉장히 더럽고 찝찝해서 힘들었다. 또 가야 한다는 상황에 화가 올라왔다”며 “PD를 찾아야 겠다고 생각했다. 화가나서 진짜 얼굴이 빨개졌다. 그러자 강남이 눈치를 보더니 ‘누나 뻥이에요’라고 말했다”고 했다.

박세리는 “그 순간 강남을 덮쳤다. 주먹으로 때리려는 순간에 카메라가 있다는 걸 깨닫고 멈췄다”며 “그때 강남이 맞았으면 지금 상화를 못 만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