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 결혼식장서 신부 보고 ‘울컥’…결국 줄행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운우리새끼’ 임원희./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의 임원희가 짠내 폭발하는 하루를 보낸다.

오는 22일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는 말끔한 정장 차림으로 결혼식장에 나타난다. 그는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이 결혼을 하는 날이라고 밝혀 모(母)벤져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하지만 임원희는 행복이 넘치는 결혼식장에서 혼자 눈물나는 짠내를 유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모두의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리는 신부를 보던 임원희가 갑작스럽게 ‘울컥’하며 눈물을 보인 것. 심지어 신부의 어머니가 돌연 임원희에게 “미안하다”며 사과해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의 마음마저 짠하게 한다.

임원희의 짠내는 결혼식 후 연회장에서까지 이어진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식사 내내 좌불안석이던 그는 급기야 식사 도중 “저 먼저 가보겠습니다”라며 도망치듯 자리를 떠버리는 사태가 발생한다. ‘외로운 미우새’ 짠희가 누구의 결혼식장에 간 것일지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22일 오후 9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