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동하, 최종우승…트로피 15개 최다 기록 ‘달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정동하. /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정동하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트로피 수를 15개로 늘렸다.

21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추남추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왁스, 임태경, 정동하, 황치열, 벤, 송가인이 출연했다.

이날 정동하는 차중락의 ‘낙엽따라 가 버린 사랑’을 재해석했다. 그는 특유의 힘있는 보컬로 고음을 터트리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명곡 판정단으로부터 412표를 받은 정동하는 임태경, 송가인, 황치열, 왁스를 차례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정동하는 ‘불후의 명곡’ 트로피 15개로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그는 “지금까지 받은 트로피를 세워 놓으면 삼각형 모양이 된다. 사각형에 도전해보겠다”며 웃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