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안동역에서’ 들은 김혜연 “하지마 때려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놀면 뭐하니?-뽕포유’./사진=MBC 방송화면

유명 트로트 가수들이 유재석의 노래 실력에 낙담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조항조, 주현미, 나상도, 박상철, 박현빈, 김혜연 등 트로트 가수들에게 유재석이 부른 ‘안동역에서’를 들려줬다. 가수들은 유재석의 정체를 모르고 목소리만으로 평가했다.

‘유재석의 노래를 어떻게 들었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조항조는 “굉장히 어려운 질문”이라며 난감해하면서도 “타고난 목소리는 좋다”고 했다. 이어 주현미와 박상철도 “목소리가 매력있다”고 칭찬했다.

‘어떤점을 보완해야할 것 같느냐’는 질문에 주현미는 “호흡이 너무 짧다”고 말했으며, ‘안동역에서’의 작곡가 최강산은 “표현력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로 성공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조항조는 “다른걸로 먹고 살 것 없느냐’고 했고 김혜연은 “만약 제 측근이라면 ‘하지마 때려쳐’라고 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