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이상우 vs 오지은·이태성, 날 선 취조실 대치…긴장감 ‘팽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금정원’./ 사진제공=MBC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이상우-오지은-이태성의 취조실 대치가 포착됐다. 과연 이상우가 오지은-이태성이 저지른 ‘문지윤 뺑소니’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황금정원’ 제작진은 21일 차필승(이상우)-사비나(오지은)-최준기(이태성)의 취조실 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차필승은 이믿음의 부친 이성욱이 잠적이 아닌 실종됐다고 판단해 수사에 착수했다. 차필승은 이성욱 실종 당일 수상했던 사비나(오지은 분)-최준기(이태성 분)의 행동에 의심을 품고, 이들과 마주쳤던 인근에서 사비나의 네일팁을 발견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차필승과 사비나가 취조실에서 팽팽한 대치를 벌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차필승이 오지은의 손을 붙잡고 무언가를 확인하고 있다. 차필승은 침착하지만 냉철한 눈빛으로 오지은을 바라보고 있어 그가 이성욱의 실종과 현장에서 발견한 네일팁, 그리고 사비나-최준기의 연관성을 찾은 것인지 관심을 높인다.

반면 사비나는 바짝 긴장하고 불안해 보이는 기색이 역력하다. 더욱이 사비나는 차필승에게서 손을 빼내고자 안간힘을 쓰는가 하면 그를 쏘아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최준기는 굳어져 입을 꾹 다물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이유로 차필승의 취조를 받게 된 것인지, 나아가 두 사람이 벌인 뺑소니가 밝혀질지 궁금증을 치솟게 만든다.

제작진은 “오늘(21일) 방송에서 이상우가 문지윤의 실종과 관련해 오지은-이태성 부부를 압박 수사한다. 이를 시작으로 오지은이 또 다시 벼랑 끝에 서게 될 예정”이라고 밝히며 “또 한번 예상을 뒤엎는 전개로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가져달라”고 했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의 인생 되찾기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릴 예정.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