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수지 ‘배가본드’ 첫방부터 터졌다…최고 시청률 13%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가본드’ 첫회./ 사진제공=SBS

SBS 금토극 ‘배가본드’ 첫회가 방송됐다. 이승기가 조카를 잃게 한 비행기 추락사고의 테러범과 대치하는 내용이 담겼다. 최고 시청률이 13.94%까지 상승했다.

지난 20일 처음 방송된 ‘배가본드’는 1회 1, 2, 3부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6.7%(전국 6.3%)와 8.8%(전국 8.0%),  11.5%(전국 10.4%)를 기록했다.

탄탄한 스토리와 스펙타클한 영상, 화려한 액션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청률 곡선이 가파르게 상승하더니 마지막엔 최고시청률 13.94%까지 치고 올라갔다. 동시간대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전체 1위에 안착했다.

또한 광고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각각 2.6%와 3.5%, 4.8%를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전체 1위 자리를 꿰찼다.

이날 저격수인 차달건(이승기 분)이 차에서 내린 한 여인에게 총을 겨누다가 이내 그가 고해리(배수지 분)임을 알고는 깜짝 놀라면서 시작됐다. 그리고 한발의 총성이 사막에 울려 퍼졌다. 화면이 바뀌고, 달건은 스턴트맨이 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스턴트맨이 되어서는 여러 촬영장을 누볐다. 그러다 택시기사로 변신한 달건은 조카 차훈(문우진 분)이 태권도 시범단이 되어 모로코로 가게 되자 뿌듯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훈이 탔던 비행기가 추락한 걸 알게 된 그는 그만 오열하고 말았다.

고해리(배수지 분)는 모로코 영사방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그 영사가 마약조직에게 뇌물을 받은 사실을 눈치챘다. 결국 그 영사를 본국으로 송환되게끔 이끌었다. 그러다 리스본에 다녀온 그녀는 누군가와 은밀히 통화하면서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키기도 했다

극의 후반부에 이르러 달건은 비행기 사고 유족의 일원으로 모로코에 갔다가 훈이 휴대폰으로 남긴 영상속에 있던 한 남자를 발견하고는 테러범으로 인식했다. 이후 그를 뒤쫓아가 격투까지 벌였다. 그가 몰던 트럭에 올라탔던 달건은 순식간에 절벽으로 떨어지면서 놓치고 말았고, 분함에 울부짓기도 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로, 가족과 소속,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드라마다. 2회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