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위기마저 ‘병맛’으로 극복…달달한 연애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멜로가 체질’./ 사진제공=JTBC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천우희와 안재홍이 위기마저 병맛으로 극복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멜로가 체질’ 13화에서 드디어 멜로를 시작한 진주(천우희)와 범수(안재홍). “출근해서 퇴근할 때까지 정확하게 일을 하고, 퇴근해서 출근할 때까지 달달하게 뭣 좀 하고 싶은데”라는 진주의 말처럼, 우여곡절 끝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만큼, 이들의 연애엔 그야말로 꿀이 흘러넘쳤다. 그러나 위기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찾아왔다. 작업실에 자신뿐이라고 착각한 진주가 기분이 너무나 ‘업’되어 방귀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몰래 와 있었던 범수가 모두 목격한 것. 연애 시작부터 못 볼(?) 꼴을 보여 버린 나머지 멘탈이 붕괴된 진주는 “네가 여기서 왜 나와”라며 주저앉았다.

때아닌 방귀 논쟁은 진주가 범수의 머리를 ‘통통’ 때리면서 기억을 지움으로써 마무리됐다. 위기부터 극복까지 단숨에 지나친 이들은 진도마저 저세상 속도였다. 범수는 어떻게 찍어도 재밌을 진주의 새 대본을 기분 좋게 읽고, 달달한 것을 할 수 있는 시간이 되자 집에 인사를 하러 갔다. 극적인 상견례의 현장인가 싶었지만, 진주의 가족들은 어딘가 범수에게 미안해하고 있었다. 진주의 아버지(서상원)은 범수에게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라고 했다. 진주의 범상치 않은 ‘똘끼’는 역시 유전자로부터 비롯된 듯 했다.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CF 감독 상수(손석구)와 소민(이주빈)에 대한 인터뷰를 시작한 은정(전여빈)은 예상치 못한 그의 특이함에 당황했다. “소민 씨에 대해 말씀해주세요”라는 질문에 한참을 뜸들이더니, “정직해”라는 한마디를 겨우 던졌다. 이어 결명자 차를 따라주며 “내가 왜 결명자차 마시는 줄 알아요?”라고 의미심장한 얼굴로 묻더니 “꼬소해”라는 상상을 초월하는 답변을 들려줬다. 촬영장에서 고래고래 소리 지르던 모습과는 너무도 다른 모습에 당황한 은정, 최악의 첫인상으로 마주친 이들의 관계는 점점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었다.

진주와 범수의 드라마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에 캐스팅돼 미팅을 위해 한주(한지은)가 일하는 제작사에 온 소민. 대학교 이후로 멀어지게 된 네 친구, 진주, 은정, 한주, 소민이 한 드라마의 작가, 배우의 다큐멘터리를 찍는 감독, 제작사 실장, 그리고 배우로 마주친 순간이었다. 어색함을 감출 수 없었지만, 어딘가 감회가 새로운 넷.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었다.

‘멜로가 체질’ 14회는 오늘(2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