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X제시, 파격 노출·하의 실종 논란→쿨한 해명 “바지 입었다고 OK?”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현아-제시./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현아와 제시가 노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각각 자신의 입장을 당당하게 밝혔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립 앤 힙’ ‘빨개요’ ‘Bubble Pop’등으로 무대를 꾸몄다.

이날 현아는 맨투맨 티셔츠와 실크 소재의 치마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특히 현아는 열정적인 공연 중 치마를 걷어 올리고 엉덩이를 흔드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치마 안에 입고 있던 검정색 속바지가 노출됐고, 이는 곧 논란으로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말라”며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에 이런 설명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을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다.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다.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넘어가고 싶진 않다”라고 말했다.

같은날 제시도 ‘하의실종’ 공항패션으로 화제가 됐다.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제시는 긴 상의 탓에 하의를 입지 않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 이것은 레깅스 쇼츠라고 부른다”라며 바지를 입은 하체를 보여주는 영상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현아와 제시는 가수 싸이가 설립한 소속사 피네이션 소속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