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황치열, “외로움 달래려 홈쇼핑 애청···대화하는 듯한 착각 들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가수 황치열이 외로움을 달래는 방법을 공개했다.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에는 슈퍼루키이자 토크 대기실의 MC로 활약했던 황치열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가을을 대표하는 국내 보컬리스트들이 출동했다. 이어 가을을 주제로 한 다양한 일화를 밝혔다. 특히 황치열은 가을에 되면 마음이 쓸쓸해져 외로움을 느낀다고 했다.

황치열은 ”오랫동안 혼자 살면서 밥 짓는 소리가 그리울 때가 있다. 그래서 일부러 요리 프로그램을 틀어놓는다”면서 “홈쇼핑을 보면 같이 대화하는 듯한 착각이 들어 자주 본다”고 털어놨다. 이에 가수 왁스는 “홈쇼핑은 톤이 높다. 보다 보면 진짜 외로움이 덜 느껴진다”며 공감을 표했다.

한편 출연자들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을 명곡으로 감동적인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불후의 명곡’은 오는 21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