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21일 ‘불후의 명곡’ 출연…2관왕 노린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불후의 명곡’의 가수 황치열(왼쪽), 송가인./사진제공=KBS2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2관왕을 노린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은 ‘가을 남녀 특집’으로 송가인과 황치열, 왁스, 엄태경, 정동하, 벤이 출연한다.

황치열은 구수한 사투리로 ”‘불후의 명곡’은 고향 같은 곳이라 유독 사투리가 심하게 나온다.“며 오랜만에 출연하는 반가움을 표했다. 이어 진도 출신 송가인과 각각 경상도와 전라도를 대표해 사투리로 깜짝 상황극을 펼쳐 토크대기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송가인은 지난주 ‘2019 추석 기획-가족 특집’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나훈아의 ‘고향역’을 선곡해 그리움이 묻어나는 애절한 목소리로 무대를 꾸몄다.

가수 벤은 송가인에 대한 애정을 깜짝 고백했다. 부모님이 트로트 마니아라 어려서부터 동요보다 트로트를 많이 들어왔다는 벤은 ”부모님이 송가인 씨를 너무 좋아하는데, 오늘 녹화에 초대했으면 좋았을 걸 하고 후회가 된다“며 귀여운 푸념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황치열은 이용의 ‘잊혀진 계절’을 선곡해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관객들의 감성을 촉촉이 적시는 무대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황치열과 송가인의 활약은 이날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