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8人, 3개월간 준비한 단체 무대…관객 환호에 만감 교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팬미팅 단체무대를 준비하는 ‘런닝맨’ 멤버들.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안무가 리아킴과 함께 한 3개월간의 대장정의 결실을 보여주는 단체 댄스 무대가 오는 22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멤버들은 ‘런닝구’ 팬미팅 당일, 무대 뒤에서 단체 댄스를 틈틈이 맹연습하며 떨리고 긴장된 모습을 숨기지 못했다.약 3개월 전 국내 최정상 안무가 리아킴이 안무 작업에 참여하며 단체 댄스 연습에 돌입했던 멤버들은 당시 커플 댄스와 리프트 동작 등의 고난도 안무를 보자 “도저히 우리가 소화할 수 없는 안무”라면서 난처함을 표했다.

3개월 동안 멤버들은 개인시간을 쪼개가며 땀 흘려 단체 댄스 연습을 했다. 이에 무대 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팬미팅 당일, 리아킴도 멤버들 못지않게 긴장한 듯한 모습으로 백스테이지에서 무대에 오르기 직전까지 멤버들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무사히 무대가 끝나고 난 뒤 3개월간의 대장정을 떠올린 멤버들은 고생한 서로에게 인사를 건네는 등 감격스러워했다. 몇몇 멤버들은 지난 3개월간 힘들었던 준비과정과 팬들의 환호에 감격해 눈물을 글썽였다.

오직 팬들을 위해 지난 3개월 동안 연습했던 단체 댄스 무대는 오는 22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