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지상렬, 이수근과의 일화 공개···“‘1박 2일’ 초창기에 지켜줬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악플의 밤’ 스틸컷. /사진제공=JTBC

방송인 지상렬이 개그맨 이수근의 수호천사로 나선 일화를 공개한다. JTBC2 ‘악플의 밤’에서다.

20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에는 지상렬과 가수 천명훈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으로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지상렬은 이수근과의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그는 “지금의 이수근은 내가 지켜줬다”면서 “KBS 2TV ‘1박 2일’ 출연 당시 이수근의 캐릭터에 대한 제작진의 고민이 컸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제작진한테 ‘수근이는 사람이라 짖지 않고 말할 줄 안다’ ‘수근이도 언젠가 상근이 이상으로 짖을 날이 올 거다’라고 조언했다”고 털어놨다.

지상렬은 예능프로그램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내뿜은 비법을 들려줬다. 그는 “고정 없이 10년 이상 연예계에서 활동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하면서 맷집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에 천명훈은 “이게 상렬이 형의 생존 전략 같다”고 덧붙였다. 과연 지상렬이 밝힌  예능 공략법은 무엇인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악플의 밤’은 20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